목사님 인사말

 

 

 

 

 

본문

 

 

           “시냇가의 버들같이, 물가에 심기운 나무처럼

                                                                     

​                                   찬호 목사

 

2019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해 표어를 시냇가의 버들 같이, 물가에 심기운 나무처럼라고

세웠습니다.

시냇가의 버드나무는 가뭄이 있어도 무성하게 잘 자랍니다.

물가에 심겨져 있는 나무는 잎이 청청하며 결실을 하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한남교회 성도님들 가정과 사업장 위에,

행하는 모든 일에, 시냇가의 버들 같은 축복이 넘치리라 확신합니다.

물가에 심기운 나무 같은 은혜가 넘치시기를 소원합니다.

 

남다른 우선순위가 서 있는 성도가 되십시다.

특별히 예배드리는 일에 남다른 탁월함이 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하나님은 가정이 회복할 수 있도록 인도하실 것입니다.

가정이 회복되어지면 교회는 자동적으로 날마다 더해 지며

왕성한 공동체가 될 것입니다.

 

출발은 내 한 사람의 결단입니다.

내 한 사람의 믿음과 헌신이 가정을 살리고

교회를 세우며 민족을 일으키게 됩니다.

 

바라기는 우리 한남의 모든 식구들이 영육간에 강건하며

범사가 형통하는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하나님께 기도하는 모든 소원들마다 이루어져서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는 뜻을 이루어 드리는데 쓰임 받기를 소원합니다.

 

               한남교회 담임목사 문찬호



 

 

 

 

 

 

 

 

 

 

                     

 

 

 

 

 

       

 

 

 

 

   ​                                                  

                                                               

 

 

                        

 

                      

         

 

                                                   

 

 

  

 

 

 

 

 

 

 

  

타이틀 1

.

 

 

타이틀 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위로 가기